티스토리 뷰

ㆍ프랑스 인권대사 “상당수 정부군이 학살” 주장
ㆍ외신 “치료 받던 시위대 사살한 뒤 시신 가져가”

리비아에서 벌어지고 있는 반정부 시위 와중에 희생된 이들이 2000명에 달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상당수 희생자는 정부군에 의한 학살 및 시민군·정부군 간 충돌 과정에서 발생했다. 프랑수아 지메레 프랑스 인권대사는 24일 파리 외무부에서 가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파악한 수치로는 1000명 이상이 숨졌고, 2000명일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지메레 인권대사는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가 반인도적인 범죄를 저질렀다는 명백한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카다피의 실각이 문제가 아니라 언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희생된 뒤에 실각하느냐가 문제”라고 말했다. 프랑스 외무부는 이날 유엔 조사팀을 리비아에 파견해 유혈진압에 따른 반인도적 범죄 실태를 조사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반전단체 안티워닷컴은 벵가지에서 2000명이, 수도 트리폴리에서는 1000명이 각각 희생됐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리비아에서 한 아이가 ‘카다피는 어린이들의 살해자’라고 적혀 있는 팻말을 들고 있다. (AP연합뉴스|경향신문 DB)

카다피 지지세력들은 트리폴리 시내 병원에 침입해 치료를 받던 시위대들까지 사살하고 이를 은폐하기 위해 시신을 가져갔다고 24일 미국 CBS방송이 전했다. 트리폴리 주민 압델은 CBS와의 인터뷰에서 “그들은 시신을 트럭에 실은 뒤 알 수 없는 곳으로 가져갔다”고 말했다. 이는 외신을 의식해 시신을 숨기려는 조치로 해석된다. 리비아 정부는 트리폴리에 시신이 나뒹굴고 있다는 외신보도가 잇따르자 거리를 깨끗하게 치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dpa통신은 북동부의 도시 알바이다에서는 반정부 세력과 용병 간의 교전에서 반정부 세력이 적어도 200명의 용병을 살해했다고 이 지역 경찰관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리비아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의 피해도 잇따르고 있다. 이집트 독립언론 알마스리 알요움에 따르면 지난 23일 벵가지에서 이집트 청년 3명이 살해당하고 5명이 다쳤다.

<김기범 기자 holjjak@kyunghyang.com>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