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30대의 한 버마인은 2005년 9월 한 외국 기자와 인터뷰에서 "망명한 투쟁가들이 잘하고 있으며, 그것이 민주화 투쟁의 한 방법이라는 사실을 잘 안다. 그러나 우리는 이곳에 남기로 결정했고 선봉에서 투쟁을 이끌고 있다. ...... 우리를 88세대라고 불러 주길 바란다. 우리는 민주주의를 향한 싸움의 최전선에 서 있다."고 말했다.



1988년 나이 어린 학생운동가였던 이들은 이제 30대 후반이나 40대 초반이 되었고, 여전히 랑군 찻집에 정기적으로 모여 정치 문제를 토론한다. 한 외국 언론인의 표현에 따르자면, 그들 대부분은 "가족이나 학업에서 뿌리뽑혀 나와 교도소에서 몇 년씩을 보냈다." 그리고 "석방됐어도 군부 정보원의 감시를 받고, 관공서에 취직을 할 수 없으며, 다른 직업보다 보람있는 학문의 길도, 한때 그들에게 학문의 길을 약속했던 대학에서 자리 잡는 일도 차단돼 어찌 보면 여전히 갇힌 채 살아가고 있다.
......
88세대라고 모두 찻집 모임만 하는 것은 아니다. 많은 이들이 언론인, 저술가가 됐다. 외부에 알려진 것과는 달리, 관영 일간신문 다섯 종을 제외한 대부분의 버마 신문과 잡지는 개인이 발행인이다.
......
버마의 언론인 대다수는 1988년 민주화 시위에 참여한 경험이 있으며, 여전히 민주주의에 대한 이상을 간직하고 있다.
......
그러나 이들을 체포한 것은 별다른 효과가 없었다. 88세대는 세대 집단이지 한꺼번에 탄압할 수 있는 정당이 아니기 때문이다.
......
88세대는 확실한 지도부나 조직은 없지만 이제 무시할 수 없는 세력으로 성장했다. 그리고 그들은 사실상 아웅산 수찌를 지도자로 여기고 있다.
......
가택연금에서 풀려난다면, 아웅산 수찌는 자신이 고승들에게 지혜를 묻는 '영적인 인물'이 아니라 사회적 정치적 개혁가임을 입증해야 할 것이다.
......

버틸 린트너의 '아웅산 수찌와 버마 군부 - 45년 자유 투쟁의 역사 중에서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