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월 10일과 11일 제주 한경면 바닷가에 찾아가 조류 연구가인 도연 스님과 함께 황새 한 개체를 관찰했습니다. 일본에서 약 800킬로미터를 날아온 귀한 손님이었지요. 11일 오전 이 황새를 보다가 광어를 잡아먹는 모습을 관찰했습니다. 좁디 좁은 새의 부리로 광어를 먹다니 말도 안 된다는 반응을 보이시는 분이 많겠지요. 비밀은 사다새(펠리컨)처럼 늘어나는 목에 있었습니다. 연속으로 촬영한 사진들을 보면 무슨 얘기인지 아실 겁니다.


기사는 아래 링크를 참고하세요.

황새, 광어 맛에 빠지다… 일본서 800㎞ 날아 제주 온 ‘제동이’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502152111265&code=610103


















포털사이트에 노출된 이 황새 기사의 댓글에는 "나도 광어 먹고 싶다!" 같은 반응이 많더군요. "황새도 광어를 먹는데 나는..."이라든가 "황형, 초장이나 소주 필요하면 말해." 같은 반응도 있었고요. 초장, 쌈장, 간장 논쟁도 한바탕 이어지더군요. ㅎㅎ


이틀 동안 지켜본 황새는 자신과 외양이 비슷한 두루미, 왜가리 같은 새들에 비해 공격성이 강해 보였습니다. 왜가리가 근처에서 얼쩡거리자 확 쫓아버리기도 하고, 가마우지와 먹이를 놓고 다투기도 하는 모습이 참 용맹스러워 보이더라고요. 그래서인지 눈매도 좀 사나워 보이는 것 같네요. 특히 요 녀석, 제동이 눈은 봉순이 눈매보다 더 사나워 보인다고 도연 스님도 말씀하시더군요.


봉순이에 대한 기사는 아래 링크를 보시면 됩니다.


한국 유일 ‘야생 황새’를 만나다… 김해 화포천의 진객 ‘봉순이’를 아시나요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408222144565&code=610103

멸종위기종 황새 ‘김해 봉순이’가 충남 천수만으로 간 까닭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501281708521&code=620116



댓글
댓글쓰기 폼